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홍준표, ‘빨간 속옷’ 지적에 발끈 “굿은 지들이 해놓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5 09:0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측근 라디오 발언에 불쾌
“저런 사람이 측근이 되니” 답변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1월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차 전당대회에서 단상에 오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와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1월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차 전당대회에서 단상에 오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에 대한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동안 윤석열 후보나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청년들의 말에 “글쎄요”, “그래도”라며 그렇게 할 순 없다는 뜻을 내 보였던 홍 의원은 “당이 변했다”며 마음이 멀어지고 있음을 내비쳤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청년의 꿈-청문홍답’ 코너에서 ‘김용남 전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샤머니즘과 홍준표 의원님이 빨간 속옷을 입고 다니신 것을 비교하며 비아냥거린다’는 게시글에 “저런 사람이 측근이 되니”라는 답을 남겼다.

윤석열 후보 측 상임공보특보를 맡았던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건희씨의 “홍준표, 유승민 모두 굿을 했다”는 발언을 두고 “사실 확인은 쉽지 않다”면서도 “홍준표 의원께서는 한동안 빨간 넥타이뿐만 아니라 빨간색으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입고 다니신다고 했지 않느냐. 약간 이미지가 겹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홍준표 의원은 “굿은 지(윤 캠프)들이 해놓고”라고 황당해했다. 홍 의원은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는지 참 무섭다. 평생 굿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3·4·5차 토론회서 포착된 ‘손바닥 王’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선 후보 TV토론회 참석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 자를 그려 놓았던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다. 왼쪽 사진부터 3차, 4차, 5차 토론회 모습. 윤 후보 측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지지자들이 토론이 있을 때마다 응원한다는 뜻으로 적어 준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A·MBC·MBN 캡처

▲ 3·4·5차 토론회서 포착된 ‘손바닥 王’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선 후보 TV토론회 참석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 자를 그려 놓았던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다. 왼쪽 사진부터 3차, 4차, 5차 토론회 모습. 윤 후보 측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지지자들이 토론이 있을 때마다 응원한다는 뜻으로 적어 준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A·MBC·MBN 캡처

홍준표 의원은 한 지지자가 “윤석열에게 표를 줄려고 했지만 윤 후보가 홍 의원께 하는 행동을 보고 더이상 윤석열 지지하지 않기로 결정, 안철수를 찍겠다. 홍 의원 말대로 국민의힘이 출당시켜서 안철수와 손잡고 정권교체에 힘 쓰시는 게 어떨까 싶다”고 차라리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손을 잡을 것을 권하자 “당이 많이 변했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다른 지지자가 ‘홍 의원이 두려워 윤 후보측이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취지로 올린 글에도 역시 “개가 짖어도”라는 다섯 글자를 남겼다.

윤석열 후보는 TV토론 때마다 손바닥에 ‘왕(王)’ 자를 쓰고 나와 무속 논란이 불거졌다.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씨 발언에 반발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녹취록에 의해 마음이 불편한 분, 상처받는 분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