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WP “혼자 멍하니 있고 싶어서 공간을 사는 한국인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7 12:09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인들은 스트레스를 심하게 느껴 그저 바깥을 바라보며 아무 것도 안한 채 카페에 앉아 있기 위해 지갑을 연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 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리에게는 익숙한 ‘멍 문화’가 미국인들의 눈에는 여전히 낯설고 흥미로운 트렌드로 읽히겠다 싶었는지 세릴 테 기자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 근처 카페 ‘그린 랩’(사진)을 찾았다. 이 카페는 예약제로 운영하며 이곳을 찾는 이들은 대화를 삼가고 휴대전화를 진동 모드로 해야 한다. ‘멍 때린다’는 표현을 ‘Mung hit’로 옮겼다.

한 종업원은 “한국사회에서 절대적으로 아무것도 안할 수 있는 공간을 찾기 어렵다”면서 “이런 공간이 더욱 인기를 끌기 위해선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나 자신은 생각하지만 사람들은 점점 이곳에 흥미를 갖기 시작하는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서울의 한 극장에서도 아무런 자극도 주어지지 않는 경험을 하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메가박스는 이달에 7000원만 내면 40분 동안 비행기를 조종하는 시뮬레이션 영화 ‘비행’을 관람하는 상품을 판매했다. 여객기의 작은 창문을 통해 바라보던 뭉게구름들을 마치 조종석에 앉아 지켜보게 하는 필름이었다. 앞서 31분 동안 장작불이 타는 모습을 멍하니 바라보는 ‘불멍’의 후속편이었다.

영자 신문 코리아 헤럴드에 따르면 101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0%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는데 20대 응답자의 46.5%는 우울감을 느끼곤 한다고 답했다.

제주도에도 ‘고요세’란 카페가 나만의 시간을 사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예약을 통해서만 공간을 제공하며, 강화도 바닷가에 ‘Mung Hit’ 카페가 들어선 것도 이런 비슷한 컨셉에서 만들어졌다. 매니저 지옥정 씨는 ‘멍 때린다’는 것은 새로운 생각이 들어설 여지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스스로를 치유하는 공간이다. 다른 누군가가 당신을 위해 뭔가를 하는 곳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는 곳이다. 현대생활이 요구하는 것들 때문에 지칠 대로 지친 모든 이들을 편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