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포토] ‘골퍼야? 모델이야?’… 앨리슨 리, 초절정 미모 과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2 18:05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어느덧 필드의 슈퍼루키는 ‘필드의 슈퍼모델’로 변신했다.

22일 부산시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2라운드가 열렸다.

전날 열린 1라운드에서 중간합계 4언더파 67타로 공동 9위에 오른 미국 국적의 교포선수 앨리슨 리(26)는 진지한 자세로 경기에 임했다.

한시도 필드와 그린에서 눈을 떼지 않은 채 경기에 집중했다. 하지만 175cm의 큰 키와 화려한 용모 그리고 넘사벽의 카리스마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선수가 아닌 수퍼모델의 아우라를 전해줬다.

앨리슨 리는 1995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출생했다. 앨리슨 리는 아일랜드인 할아버지와 한국인 할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아버지(이성일)와 어머니(김성신) 사이에서 태어났다.

발군의 골프 실력을 6살 때부터 발휘한 앨리슨 리는 2013년과 2014년 사이에 14주 동안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하며 차세대 골프 여왕으로 주목을 받았다.

화려한 아마추어와는 달리 프로에서는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올해 유럽에서 열린 Aramco Team Series 에서 한 차례 우승한 것이 전부다. 하지만 뒤늦은 감이 있지만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할 만하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