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동석 “손바닥으로 때리는 액션, ‘이터널스’에 꼭 넣자더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2 10:56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길가메시의 ‘마동석화’ 기대해도...온라인 기자간담회서

배우 마동석.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 배우 마동석.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클로이 자오 감독이 ‘손바닥으로 때리는 액션은 영화에 꼭 넣었으면 좋겠다’고 하더군요. 강력한 액션 장면을 이번 영화에서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배우 마동석이 다음 달 3일 개봉하는 마블의 새 영화 ‘이터널스’ 촬영 뒷얘기를 풀었다. 그는 22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캐스팅 비화를 비롯해 이번 영화의 의미 등을 설명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존재인 이터널에 대한 이야기다. 시점은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으로부터 5년 뒤다. 인류의 적 데비안츠가 다가오자 그동안 몸을 숨겼던 이들이 다시 힘을 합친다. 전 세계적으로 흥행을 거둔 ‘어벤져스’ 후속작으로, 영화 ‘노매드랜드’(2020)로 골든글로브를 비롯해 전 세계 200개의 상을 휩쓴 자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마블 대표 블록버스터에 배우 마동석이 합류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초반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개봉을 앞두고 공개한 예고편에는 이른바 ‘마동석 표 액션’으로 불리는 손바닥으로 강하게 내려치는 장면이 등장해 팬들을 즐겁게 했다. 마동석은 “그동안 늘 보여드렸던 복싱 기반 액션에 할리우드팀의 액션을 적절히 조합해 장면들을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이터널스’ 스틸컷.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 영화 ‘이터널스’ 스틸컷.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그는 자신이 맡은 배역 길가메시에 대해 “앤젤리나 졸리가 연기한 이터널인 티나를 보호하는 보호자로서 따뜻하고 재밌는 사람이지만, 적과 싸울 때는 굉장히 사납고 강력한 전사”라고 설명했다. 길가메시는 원래 고대 바빌로니아 신화 속의 인물이지만, 영화에서는 한국계인 마동석 배우가 연기한다.

그는 이와 관련 “영화 ‘부산행’(2016)이 외국에 알려진 뒤부터 할리우드에서 제안이 많이 들어왔다”면서 “자오 감독이 이미 저의 이전 영화들을 본 상태여서 별도로 오디션을 보거나 하지는 않았고, 제 본연 모습을 토대로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본 만화의 길가메시는 아시안 캐릭터가 아니지만, 제게 가장 잘맞는 캐릭터로 만들기 위해 의논을 많이 했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마블 영화는 천문학적인 제작비를 투입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래서 이번에 규모가 큰 영화에 합류하는 느낌도 각별하다. “모두가 온 힘을 기울인다는 점에서 영화는 규모를 떠나 전쟁터와 비슷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런데 이번 영화는 규모가 너무 달라 세트에 압도됐다”고 밝혔다. 허허벌판 야외세트였는데, 한 달 뒤에 갔더니 실제 나무와 돌이 가득한 숲으로 바뀌어 있기도 했다. 마동석은 이를 지휘한 자오에 대해 “예술적인 부분과 상업적 부분을 골고루 이해하는 감독이다. 새로운 세계관에 10명의 영웅이 등장하는데, 균형도 잘 맞췄다. 배우와 소통을 굉장히 많이 하고 능력에 비해 겸손하다”고 평했다.
영화 ‘이터널스’ 스틸컷.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 영화 ‘이터널스’ 스틸컷.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

온라인 간담회 중간에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깜짝 등장하기도 했다. 졸리는 “전부터 마동석의 팬이었고, 영화를 같이 하면서 아주 즐거웠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졸리는 의리 있는 친구”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10명의 영웅이 등장해 협력하며 적들에 맞서는 내용인 만큼, 마동석은 이번 영화의 주제 역시 이와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국적, 성별, 피부색에 대한 편견을 가지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이 조화롭게 뭉쳐 힘을 합칠 때 가장 강력한 수퍼히어로가 될 수 있습니다. 그게 바로 영화에서 말하고 싶은 메시지가 아닐까요. 조금은 넓은 마음으로 서로 바라보고 화합할 수 있는, 공생할 수 있는, 편견 없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