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FDA “얀센 백신, 부스터샷용으로 쓰기에 데이터 불충분”(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09:1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6월 의료진이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6월 의료진이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제약사 얀센이 자사 백신을 추가접종(부스터샷)에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을 받기 위해 제출한 자료를 부정적으로 검토한 사실이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FDA 연구자들은 부스터샷 권고안 논의를 앞두고 제출한 보고서에서 얀센이 제출한 연구의 표본이 너무 적다는 문제점을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60세 이상 표본 너무 적어 결론 도출에 한계”
한 번에 끝나는 얀센 백신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대전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6.10 연합뉴스

▲ 한 번에 끝나는 얀센 백신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대전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6.10 연합뉴스

얀센의 보고서는 1차 접종 후 약 2개월 뒤에 시행된 추가접종에서 예방효과 증가가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FDA는 특히 60세 이상 고령자의 표본이 너무 적어 추가접종 후 예방효과 증가 여부를 입증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얀센은 코로나19에 따른 사망과 중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했지만 FDA는 얀센이 도출한 결과가 “mRNA 계열 백신의 예방효과 추정치보다 일관되게 낮다”고 인정했다.

CNN은 FDA가 14일 모더나, 15일 얀센 백신의 부스터샷 승인 여부를 각각 평가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NIH “얀센 접종자, 모더나 추가접종시 효과 가장 좋아”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UPI 연합뉴스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UPI 연합뉴스

한편 미 국립보건원(NIH)이 450여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얀센 백신 접종자의 경우 추가접종에서 모더나 백신을 맞는 것이 가장 좋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원자들에게 백신 종류별로 추가접종을 한 뒤 항체 수준을 추적했다.

이 중 얀센 백신 접종자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경우 항체 수준이 15일 이내에 76배까지 증가했다.

얀센 접종자가 화이자 백신을 추가접종 했을 때엔 항체 수준이 35배까지 올라갔으나, 같은 얀센 백신을 추가접종 했을 때엔 항체 수준이 4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다만 논문 저자들은 이번 임상시험에 참가한 지원자 수가 적다는 점과 함께 다른 종류의 백신으로 추가접종 했을 경우 생길 부작용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도 단서를 달았다.

국내에서도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샷이 시행될 전망이다.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전날 브리핑에서 “얀센 접종자에 대해 mRNA 백신으로 접종하려는 일정을 갖고 있다”면서 “심의를 거쳐 구체적인 백신 종류를 결정할 것이며, 12월 전에 얀센 접종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의 추가접종에 대해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확정해 공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