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성화 최종주자’ 오사카 나오미 16강 탈락...이후 뒤바뀐 日 여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8 11:2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사카 나오미, 도쿄올림픽 마지막 성화주자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테니스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가 토치키스를 하고 있다. 2021.7.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사카 나오미, 도쿄올림픽 마지막 성화주자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테니스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가 토치키스를 하고 있다. 2021.7.23 뉴스1

도쿄올림픽 개회식 마지막 성화주자였던 일본 여자 테니스 간판스타 오사카 나오미(24)가 인종차별 피해자가 됐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오사카 선수가 성화 주자로 나설 때는 일본이 인종 다양성 국가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세계 랭킹 2위인 그가 여자 단식 16강에서 탈락하면서 분위기가 바뀐 것이다. 오사카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기대했던 일본 내 여론은 개막식 당시와는 달리 차갑게 식었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상에 “오사카가 일본인이라고 하지만 일본어도 제대로 못 한다”라며 “그런데도 왜 성화 점화 주자가 됐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글에는 ‘좋아요’ 표시가 1만 개 이상 붙었다.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났다. NYT는 이번 올림픽에서 오사카가 마지막 성화 주자가 된 것에 대해 일본의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조직위의 노력이 반영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는 여전히 일본인이라는 정의를 좁게 내리고 있으며, 혼혈인은 일본에서 태어났더라도 일본인으로 대접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인 남편과 결혼해 일본에서 컨설팅 사업을 운영하는 호주 백인 여성 멜라니 브록은 “아들 둘이 일본 학교에 다니지만, 종종 여느 일본 아이들과 다르다는 시선을 받는다”며 “다른 엄마들이 우리 아이들더러 혼혈이기 때문에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얘기도 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브록은 이어 “일본에서 혼혈인이 살기에 매우 어려운 환경”이라고 지적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