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모로코 복서 바알라 상대 귀 물려고 입을 앙 “이봐 올림픽이라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8 09:39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모로코 복싱 대표 요우네스 바알라가 24년 전 에반더 홀리필더의 귀를 물어뜯은 마이크 타이슨과 거의 같은 행동을 했다.

바알라는 27일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헤비급에 출전해 데이비드 은위카(뉴질랜드)와의 16강전 최종 3라운드 도중 패색이 짙어지자 입을 벌려 상대의 귀를 물으려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생생하게 잡혔다. 심판은 보지 못해 제재를 하지 않아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은위카가 5-0 판정승을 거두고 8강전에 올랐다.

은위카는 경기가 끝난 뒤 “그는 한 입 가득 물지 못했다. 다행히도 마우스가드를 끼고 있었고 난 약간 땀이 나 있었다. 내가 그에게 뭐라고 말했는지 기억 나지 않지만 내가 약간 뺨 맞을 일을 하긴 했다. 전에 골드코스트 커먼웰스 게임(영연방 대회)에서도 한 번 물어뜯긴 적이 있다. 그러나 이봐요, 이번은 올림픽”이라고 말했다.

타이슨은 1997년 홀리필드와 헤비급 세계 타이틀을 놓고 겨루다 두 번이나 귀를 물어 실격패했다. 그리고 출전 면허가 정지돼 경기를 15개월 동안 뛰지 못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