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비행기 추락 살아남은 美50대, 이번엔 고래에 삼켰다가 기적의 생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3 14:1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래의 입 속에 빨려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생환한 미 매사추세츠주 케이프코드의 어부 마이클 패커드(57). 페이스북

▲ 고래의 입 속에 빨려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생환한 미 매사추세츠주 케이프코드의 어부 마이클 패커드(57). 페이스북

고래의 입 안으로 빨려들어갔던 50대 미국 남성이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왔다. 이 남성은 20년 전에도 동승자 3명이 사망한 비행기 추락사고에서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적이 있었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케이프코드에 사는 잠수어부 마이클 패커드(57)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바닷가재를 잡으러 물 속에 들어갔다가 순식간에 혹등고래의 입 안에 빨려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 혹등고래는 길이 11~16m, 무게 30∼40t에 이르는 거대한 고래다.

패커드는 바닷가재잡이용 덫을 확인하기 위해 케이프코드 앞바다에 보트를 타고 나갔다. 40년간 가재잡이 잠수부로 일한 그는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그러나 수심 10m 지점에서 갑자기 큰 충격을 받았고, 주변이 온통 깜깜해졌다.

패커드는 “상어의 공격을 받았다고 생각했지만, 손으로 주위를 더듬어 보니 날카로운 이빨이 없었다. 혹등고래에 의해 삼켜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언론에 말했다. 그는 “고래의 입 안에 갇히고 30∼40초가 지난 뒤 고래가 나를 완전히 삼키려 했다”면서 “이제 죽는구나 했는데, 고래가 갑자기 수면 위로 올라가 머리를 세차게 흔들어대며 나를 뱉어냈다”고 전했다.

기적적으로 생환한 그는 보트에 타고 있던 동료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타박상 외에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아 몇시간 만에 퇴원했다. 케이프 코드 프로빈스타운 해안연구센터의 찰스 메이오 박사는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혹등고래가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포스트는 패커드가 2001년 코스타리카에서 발생했던 비행기 추락 사고에서도 극적으로 살아났던 적이 있다고 전했다. 당시 코스타리카의 수도 산호세에서 어촌 마을인 포르타 히메네즈로 날아가던 비행기가 추락해 같이 타고 있던 3명이 목숨을 잃었으나 패커드는 심각한 안면 손상과 팔·다리 골절 등을 당한 상태로 구조됐다.

패커드는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과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등에 작품이 전시돼 있는 유명 화가 앤 패커드(88)의 아들로 알려졌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