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혹등고래가 삼켰다 뱉은 어부 “바다 일은 계속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2 18:1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문가 “들어본 적도 없는 드문 사건”

11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WCVB 방송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사는 50대 남성이 바닷가재를 잡으려다 혹등고래에 삼켜질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 11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WCVB 방송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사는 50대 남성이 바닷가재를 잡으려다 혹등고래에 삼켜질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고는 지금까지 본 적도 들어본 적도 없는 일.”

미국에서 한 어부가 고래의 입속에 빨려 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11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WCVB 방송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사는 50대 남성이 바닷가재를 잡으려다 혹등고래에 삼켜질 뻔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당일 가재잡이 잠수부로 일하는 마이클 패커드는 바닷속 그물을 확인하기 위해 스쿠버 장비를 착용하고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수심 10m 지점에서 큰 충격을 느꼈고 그 순간 주변이 깜깜해졌다는 패커드는 고래 입속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패커드는 “고래가 나를 삼키려고 했다. 나를 놓아주지 않으면 여기서 죽게 될 것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순간 아내와 12살과 15살의 두 아들을 생각했다. 고래 입속에 갇힌 지 약 30~40초 후, 고래가 입속에 있던 패커드를 밖으로 뱉어내면서 패커드는 기적처럼 다시 밖으로 나오게 됐다.

패커드는 “갑자기 빛과 물이 사방에 쏟아졌고 고래 입에서 튕겨져 나왔다. 고래가 고개를 흔들며 나를 뱉으려고 했다”고 말했고, 그의 동료도 이 모습을 목격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패커드는 현재 가벼운 타박상 외에는 다친 곳이 거의 없었다.

패커드는 이번 사건 이후에도 어부 일을 그만둘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혹등고래의 몸길이는 최대 15m까지 자랄 수 있고, 무게는 36t에 달한다. 세계자연기금(WWF)에 따르면, 약 6만 마리의 혹등고래가 지구에 서식한다.

전문가는 혹등고래가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면서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