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어색한 ‘출첵’, 익숙한 비대면… 60% “이대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02:07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면 강의 확대, 반갑지 않은 대학생들

서울대, 2학기 아침·저녁·주말도 수강
연세대, 비대면·대면 혼합형 수업 추진

재학생 “친구 낯설고 시간 관리 비효율
영상 강의, 이해 안 되면 반복해 효율적”
서울대를 비롯한 주요 대학들이 2학기부터 대면 강의를 확대할 방침이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강의에 익숙해진 학생들은 오히려 비대면 강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는 오는 2학기부터 정부의 방역지침과 각 단과대학별 사정을 고려해 대면 수업을 재개하겠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서울대는 기존에 강의가 없었던 오전 9시 이전 수업과 오후 5시 30분 이후 수업, 주말 수업 등을 배정했다. 또 수업 수강인원을 100명 미만으로 제한하는 등 대면 수업을 운영하면서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했다.

다른 대학들도 2학기부터 대면 강의를 늘여 비대면과 대면 강의를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연세대는 수강 정원 50명 이내 교과목이면 1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강의실에서 주1회 대면으로 강의하는 등 비대면과 대면을 혼합한 ‘블렌딩 수업’을 추진 중이다. 한양대는 2학기부터 정부의 방역 단계에 맞춰 수강제한인원 기준을 세분화해 대면수업을 소폭 확대했다.

하지만 정작 학생들은 이런 대면 강의 확대 방침이 반갑지 않다는 반응이다. 이미 비대면 강의 일정에 맞춰 일상을 보내고 있어 시간 관리 등에 불편함이 있을 것이란 생각이다.

서울 시내 한 대학에 다니는 1학년 이모(22)씨는 “비대면 강의에 완전히 익숙해져 있다. 갑자기 대면 수업을 진행하게 되면 시간 관리 및 동선 등에 많은 불편함이 있을 것 같다”면서 “대면 강의를 진행한 적이 없어서 현재 학과 내에 친구들이 많이 없다. 대면 강의로 전환하게 되면 이 어색함을 어떻게 풀지도 고민”이라고 말했다.

비대면 강의를 겪어보니 더 효율적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서울대 1학년에 재학 중인 김모(20)씨는 “영상 강의를 들으면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은 여러 번 돌려볼 수 있고, 통학 시간도 줄어든다. 비대면 강의가 오히려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3학년인 박모(24)씨는 “비대면 강의 방식에 익숙해졌다. 통학 시간을 아껴서 쉬거나, 운동하고 친구들과 약속을 잡을 수도 있다. 지금과 같은 여가 시간이 사라질 것 같아서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서울대 총학생회가 지난 1일까지 재학생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60%가 ‘전면 비대면 강의’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연세대 총학생회가 재학생 289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70%에 달하는 학생들이 비대면 강의 원칙이 더 좋다고 응답했다.

손지민·이주원 기자 sjm@seoul.co.kr
2021-06-11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